까막눈 - 삶과 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08월17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08-16 16:30:32
뉴스홈 > 뉴스 > 문화/관광
2018년05월26일 06시11분 76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이영식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까막눈

―한글반 김막순 할머니

 

                                                                         이영식

 

 

어머니

먼 길 떠나신지 30

하늘나라로

편지 한 장 올립니다

 

어머니

낫 놓고 기역자도 모르던 제가

칠순 넘어서야 글 깨치고

눈을 떴습니다

 

쓰고 또 써 봐도

신기하고 다시 쓰고 싶은

어머니

우리 어머니

 

이제는 은행이나 주민센터도

마음 편히 다닙니다

까막눈 길 너무 어둡고 멀어

안부가 늦었습니다

 

보고 싶은 내 어머니

 

 

 

 

 

70세가 넘어서야 한글을 겨우 깨친 김막순 할머니. 오래전 하늘나라로 이사하신 어머니께 일자상서를 올립니다. 글자를 모른다는 것은 나무가 꽃을 모른다는 것과 무엇이 다를까요. 그 깊고 어두운 까막눈도 면하셨으니 노래방도 다니고 여행하시며 활기찬 노년의 삶을 누리셨으면 좋겠습니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원하 (1133)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문화/관광섹션 목록으로
한국관광공사 2018년 6월 추천 가볼 만한 곳 (2018-05-27 08:44:38)
한국관광공사 추천 5월의 걷기여행길 (2018-05-13 04:49:35)

식초교실 3기 개강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 삶과술   등록번호 : 서울다07777  등록일 : 2007년 07월 16일  발행인/편집인 : 김원하  주소 : 서울시 중구 신당5동 142-8 
전화 : 02-2233-6749  팩스 : 02-2238-6074 삶과술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