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축제 술판 여전, 무엇이 문제일까? - 삶과 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10월23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8-10-01 12:41:28
뉴스홈 > 뉴스 > 핫이슈
2018년05월23일 22시21분 342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주류 판매 금지에도 편법 난무 한 대학가 음주문화 개선 필요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국세청과 교육부의 주류 판매 금지 권고에 따라 대부분의 대학이 ‘술 없는 축제’를 선언했지만 편법이 난무하면서 여전한 술판에 대학가 음주문화를 개선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사진제공=다사랑중앙병원


대학축제 술판 여전, 무엇이 문제일까?

주류 판매 금지에도 편법 난무 한 대학가 음주문화 개선 필요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 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내과 전용준 의학박사
최근 국세청과 교육부의 교내 주류 판매금지 권고에 따라 대부분의 대학이 ‘술 없는 축제’를 내세우고 있다. 주류 판매업 면허를 받지 않고 술을 파는 것은 주세법 위반이라며 건전한 축제문화 조성에 협조를 구한 것. 하지만 다양한 편법들이 생겨나면서 실효성 논란과 함께 대학가 음주문화를 개선할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내과 전용준 원장은 “대학축제에서 술을 판매하는 것보다 폭음이나 과음을 일삼는 대학생들의 음주문화가 문제”라며 “무작정 주류 판매를 금지해 음주를 막기보다 건강한 음주습관을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근 조사결과 우리나라 대학생은 성인보다 음주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따르면 한 번에 10잔 이상 폭음을 하는 대학생의 비율은 무려 38.4%로 나타났다. 고위험 음주율(한 번에 남자 7잔, 여자 5잔 이상/주2회 이상)의 경우 남자 대학생 23.3%, 여자 대학생 17.2%로 성인(각각 21.2%,5.4%)보다 높았다. 이에 정부와 대학가에서는 음주문화 개선 캠페인을 펼치고 있지만 대학생 음주량은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실제 이번 주류 판매금지 조치에도 이미 축제가 시작된 대학가에서는 술을 마시기 위한 온갖 편법들이 난무하고 있는 실정이다.

 

서울 광진구 소재 A대학에는 술을 대신 사다주는 주류 구매대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주점까지 생겨났다. 마포구 소재 B대학은 아예 학생회에서 구매한 술을 오후 7시부터 두 시간동안 재학생들에게 공짜로 나눠줬다.

 

갑작스런 술 없는 축제에 대한 학생들의 반발심도 적지 않다. 얼마 전 부산지역 18개 대학 총학생회 연합회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순수 대학문화 축제(대동제)를 보장해 주십시오’라는 제목으로 축제기간 교내 주류 판매를 허용해달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주점이 대학 축제의 꽃인데 일방적으로 대학생활의 낭만을 빼앗은 것 아니냐는 의견도 적지 않다.

 

전 원장은 “우리나라는 기뻐도 술, 슬퍼도 술을 마시고 사람들이 어울리기 위해선 술이 필요하다는 잘못된 음주문화를 갖고 있다”며 “축제에 술이 빠질 수 없다는 의견도 여기서 비롯된 것으로 인식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전 원장은 “대학생 시절은 평생의 음주습관이 형성되는 시기인 만큼 건전한 음주습관을 갖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강압적인 규제가 아닌 제대로 된 음주교육을 통해 잘못된 인식을 개선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원하 (1133)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핫이슈섹션 목록으로
무더위 야구장 음주, 갈증 해소하다 만취관중 될라 (2018-06-02 09:08:57)
‘부부의 날’ 부부는 일심동체…음주 습관도 닮는다 (2018-05-19 09:42:18)

식초교실 3기 개강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 삶과술   등록번호 : 서울다07777  등록일 : 2007년 07월 16일  발행인/편집인 : 김원하  주소 : 서울시 중구 신당5동 142-8 
전화 : 02-2233-6749  팩스 : 02-2238-6074 삶과술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