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가족의 술 문제 어떻게 해야 할까? - 삶과 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09월21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09-21 09:17:39
뉴스홈 > 뉴스 > 핫이슈
2018년05월12일 03시10분 177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알코올 상담전화 전년 동월 대비 84% 급증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보건복지부 지정 알콜중독치료 전문 다사랑중앙병원의 4월 상담전화 건수가 전년 동월 대비 84% 증가하며 가족의 술 문제로 치료를 고민하는 이들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다사랑중앙병원


내 가족의 술 문제 어떻게 해야 할까?

알코올 상담전화 전년 동월 대비 84% 급증

 

 

알콜중독치료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분석결과

 

 

 


도움말-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 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석산 의학박사
최근 가족의 술 문제로 알코올중독 치료를 고민하는 이들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은 올해 1~4월 접수된 알코올중독 상담전화 건수가 총 1449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대비 27%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4월 한 달간 접수된 상담전화는 471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84%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석산 원장은 “알코올중독이 치료 받아야 할 질병이라는 인식이 늘어남에 따라 치료를 문의하는 가족들의 상담전화가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알코올중독은 진행성 질병으로 치료 시기가 늦어질수록 문제가 더 심각해지고 악화될 수 있는 만큼 조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제는 여전히 알코올중독이라는 병에 대한 사회적 편견이나 시선으로 인해 가족의 술 문제를 숨기거나 치료를 선택하지 못하고 고민하는 이들이 대다수라는 데 있다.

 

실제 보건복지부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의 알코올 사용 장애 평생 유병률은 12.2%로 주요 17개 정신질환 중 제일 높은 반면 정신의료 서비스 이용률은 12.1%로 최저를 기록했다. 가장 흔한 질환임에도 가장 치료를 받지 않는다는 뜻이다.

김석산 원장은 “알코올에 중독된 뇌는 끊임없이 술에 대한 갈망을 부추겨 개인의 의지로는 음주를 조절할 수 없는 뇌의 질환”이라며 “이를 의지나 습관의 문제로 여겨 가족들 나름대로 방법을 강구하다가 상태가 심각해져서야 병원 문을 두드리게 된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 원장은 “알코올중독은 중독자는 물론 함께 생활하는 가족들의 정서나 태도, 문제해결능력 등 삶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가족병”이라며 “가족들의 고통과 노력에 상관없이 술 문제가 반복되면서 심한 절망감과 우울함을 겪거나 자녀들에게까지 중독 문제가 대물림되는 경우가 흔하다”고 설명했다.

알코올중독자 가족들에게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특징 중 하나는 중독자가 술로 인해 벌인 모든 문제를 대신 책임지며 희생과 헌신으로 상황을 극복하려 한다는 점이다. 김 원장은 “알코올중독에서 회복되기 위해서는 무조건적인 사랑과 돌봄이 아닌 자신의 음주 문제를 직시하고 변화할 수 있도록 ‘냉정한 사랑’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지칠 대로 지친 가족부터 치유 받고 중독에 대해서도 이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이유로 다사랑중앙병원에서는 전문 상담사 제도를 통한 가족 상담과 함께 알코올중독에 대해 이해하고 회복과정 중 일어나는 다양한 상황에 대비할 수 있도록 주 2회 가족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가족들의 관계가 어떻게 중독의 문제를 유지하고 서로에게 부정적 영향을 주고 있는지 돌아보고 대처방법을 함께 모색하는 가족집단 치료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김석산 원장은 “알코올중독의 가장 큰 희생자이자 환자의 회복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사람 역시 가족”이라며 “술 문제를 해결하고 가족 관계가 회복되길 원한다면 알코올 전문 치료와 가족 상담을 통해 냉정한 사랑을 실천하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원하 (1133)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핫이슈섹션 목록으로
‘부부의 날’ 부부는 일심동체…음주 습관도 닮는다 (2018-05-19 09:42:18)
‘제 부모도 못 알아본다’는 낮술, 왜 위험할까? (2018-04-26 09:45:30)

식초교실 3기 개강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 삶과술   등록번호 : 서울다07777  등록일 : 2007년 07월 16일  발행인/편집인 : 김원하  주소 : 서울시 중구 신당5동 142-8 
전화 : 02-2233-6749  팩스 : 02-2238-6074 삶과술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