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음주율, 같은 기간 남성에 비해 큰 폭으로 상승  - 삶과 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09월21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09-21 09:17:39
뉴스홈 > 뉴스 > 핫이슈
2018년03월13일 09시47분 489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여성 음주 율은 같은 기간 18%에서 42%로 늘어나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최근 20년 간 남성의 음주는 비슷한 수치를 유지한 반면, 여성의 음주는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 다사랑중앙병원.
 


여성 음주율, 같은 기간 남성에 비해 큰 폭으로 상승 

여성 음주 율은 같은 기간 18%에서 42%로 늘어나

 
최근 들어 여성 음주 율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하지만 체질적으로 술에 취약한 여성의 경우 남성에 비해 건강에 더욱 위험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갤럽이 지난해 11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전국 성인 남녀 1,0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남성은 71%, 여성은 42%가 평소 술을 마신다고 응답했다. 특히 1994년부터 2017년까지 다섯 차례 조사에서 남성 음주 율은 70% 내외로 비슷한 수치를 유지한 데 반해 여성 음주 율은 같은 기간 18%에서 42%로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 중독 치료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석산 원장은 “최근 20년 간 남성의 음주는 비슷한 수치를 유지한 반면, 여성의 음주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는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며 “여성의 사회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자연스럽게 여성 음주 율 역시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여성 연령대별 음주 율(%)









그중에서도 최근 2년 사이 여성의 연령대별 음주 율 증가폭을 살펴보면 30대는 51%에서 62%로 11% 증가했고 40대는 32%에서 46%로 14%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3~4% 수준의 증가폭을 보인 다른 연령대와 달리 매우 큰 폭으로 상승한 수치다.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석산 원장
김석산 원장은 “실제 본원에 입원하는 환자들의 연령대를 살펴보면 30~40대 여성 환자들이 늘고 있는 추세”라며 “지금의 30~40대는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 초반 출생한 세대)가 포함된 세대로, 사회 진출이 활발한 만큼 이전보다 자유롭게 술을 먹는 분위기에서 자연스럽게 음주를 경험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문제는 이러한 음주 율 증가는 결국 음주 문제로 이어질 수 있는데, 특히 체질적으로 술에 취약한 여성의 경우 남성에 비해 건강에 더욱 위험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실제 여성은 남성보다 알코올 분해 능력이 절반가량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알코올을 해독할 수 있는 간의 크기가 작고 알코올 분해효소 역시 남성보다 적기 때문이다. 또한 남성에 비해 체지방이 많고 체내 수분이 적어 혈중 알코올 분해 속도 역시 느린데, 여성이 같은 양의 술에도 더 빨리 취하게 되는 이유는 이 때문이다.

술에 든 알코올은 각종 암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여성에게 더욱 치명적이다. 한 연구에 따르면 평소 술을 많이 마시는 여성은 대장암 선종 발생 확률이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1.6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또 다른 연구 역시 상습적인 여성 음주는 다른 원인 없이도 폐암 발병률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석산 원장은 “모든 음주는 알코올 중독이라는 질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면서 “특히 여성은 남성보다 알코올 중독에 도달하는 시간이 훨씬 빠르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알코올 중독까지 걸리는데 남성이 8~9년이 걸린다고 한다면 여성의 절반인 5년 정도에 불과하다. 그만큼 병의 진행도 빠르고 예후도 좋지 않다.

김 원장은 “우리 사회가 개방적으로 변했다고 하지만 아직도 일각에서는 여성의 음주 문제를 색안경을 끼고 바라보는 경우가 많다”면서 “그만큼 여성의 경우 술 문제가 발생해도 방치되거나 은폐되는 등 치료로 이어지기가 쉽지 않으므로 평소 건강한 음주 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경고했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원하 (1133)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핫이슈섹션 목록으로
대선주조 채용 인원 확대… 1년여간 55명 신규채용 (2018-03-14 18:27:23)
오비맥주브루노코센티노 신임사장, “고동우로 불러주세요” (2018-03-06 11:43:47)

식초교실 3기 개강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 삶과술   등록번호 : 서울다07777  등록일 : 2007년 07월 16일  발행인/편집인 : 김원하  주소 : 서울시 중구 신당5동 142-8 
전화 : 02-2233-6749  팩스 : 02-2238-6074 삶과술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