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든램지 모델 ‘카스 먼저’ TV 광고첫 방영 - 삶과 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09월21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09-21 09:17:39
뉴스홈 > > 맥주
2018년03월06일 13시39분 324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오비맥주, ‘맛도 살리고 분위기도 살리는 맥주’ 주제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고든램지 모델 ‘카스 먼저’ TV 광고 첫 방영


고든램지 모델 ‘카스 먼저’ TV 광고첫 방영

오비맥주, ‘맛도 살리고 분위기도 살리는 맥주’ 주제로

 

 

세계적인 거장 셰프고든램지가 참여한 카스 맥주의 새 TV 광고가 전파를 탄다.

오비맥주(대표 브루노코센티노)는 지난해 한국음식과 라거맥주의 궁합을 주제로 한 카스 캠페인으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고든램지와 함께 신규 TV광고를 제작, 5일 첫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음식의 맛은 물론 분위기도 살려주는 카스맥주의 강점을 고든램지의 시선을 통해 유쾌하게 그렸다. 광고 속에 등장하는 ‘카먼(CA-MON)’은 ‘카스 먼저’의 앞 글자를 딴 것으로 일상에서 마주하는 어색하고 불편한 순간을 프레시한 맥주 카스와 함께 ‘리프레시’ 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또한 ‘카먼(CA-MON)’은 상대방을 격려하고 독려하는 상황에서 쓰이는 영어 표현 중 하나인 ‘컴온(Come On)과 유사한 발음으로 청춘들에게 용기를 북돋아주자는 의도로 기획됐다.

이번에 공개하는 광고는 ‘직장인’편과 ‘커플’편 두 가지다. ‘직장인’편에서는 회사 선배, 상사와 함께 식사자리를 갖게 된 신입사원이 메뉴 선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을 때 고든램지가 일단 ‘카스 먼저’ 마셔보라고 제안, 어색함을 없애고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SNS채널을 통해서만 공개되는 ‘커플’편은 서로 호감이 있는 남녀의 첫 저녁 식사 자리에 어색한 침묵이 이어지자 참다못한 셰프 고든램지가 두 남녀에게 카스 한 잔 마실 것을 제안, 분위기를 반전시키고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낸다는 내용이다.

사회생활을 시작한 청년들이 실제로 겪을 법한 일상적인 이야기들을 제3자인 고든램지의 시선을 통해 재미있게 풀어내면서 음식의 풍미는 물론 분위기도 살려주는 신선한 카스 맥주의 매력을 잘 보여주고 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솔직하고 유쾌한 고든램지의 매력에 청춘들과 소통하기 위한 카스의 색다른 메시지가 더해져 시너지를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며 “거장 셰프의 매력을 앞세워 참신한 청춘 공감 마케팅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원하 (1133)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맥주섹션 목록으로
호가든, “호가든 체리와 봄 맞이하세요” (2018-03-20 10:11:44)
카스, 고든램지와 광고 모델 재계약 (2018-02-27 21:35:20)

식초교실 3기 개강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 삶과술   등록번호 : 서울다07777  등록일 : 2007년 07월 16일  발행인/편집인 : 김원하  주소 : 서울시 중구 신당5동 142-8 
전화 : 02-2233-6749  팩스 : 02-2238-6074 삶과술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