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부모님 음주습관 꼭 체크해보세요! - 삶과 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08월15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08-14 10:59:40
뉴스홈 > 뉴스 > 핫이슈
2018년02월13일 16시49분 132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외로움, 사회적 고립 등으로 술 의존하는 경향 많아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설 연휴, 부모님 음주습관 꼭 체크해보세요!

 

외로움, 사회적 고립 등으로 술 의존하는 경향 많아

음주 문제 발견 어려워 세심한 관찰 필요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중독 치료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우보라 원장
오랜만에 온 가족이 한자리에 모이는 명절은 평소 자주 뵙지 못했던 부모님의 건강을 체크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하지만 신체 질환에 대한 관심에 비해 부모님의 음주 문제는 간과하는 경향이 많아 주의가 요구된다.

 

노인 알코올중독 병동을 별도로 운영하고 있는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중독 치료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우보라 원장은 “노인들의 경우 노화로 인해 신체 기능이 떨어지고 외로움이나 사회적 고립 등으로 술에 의존하는 경향이 많다”며 “사회활동이 적고 주로 집에서 술을 마시기 때문에 주변에서 음주 문제를 발견하기 어려운 만큼 가족들의 세심한 관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우보라 원장은 “노인들은 젊은 성인에 비해 음주량은 적은 편이지만 근육량과 체내 수분 량이 줄어들어 같은 양의 술을 마셔도 체내 알코올 농도가 더 올라가거나 알코올을 분해하는 능력이 떨어져 건강에 더 치명적”이라며 “식사 때마다 반주를 하거나 안주 없이 술만 마시는 등의 잘못된 음주습관이 보인다면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노인들의 잘못된 음주습관은 다른 신체적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우 원장은 “술은 알코올성 치매나 당뇨, 고혈압, 간질환, 협심증, 뇌졸중 등 노인성 질환을 일으키는 주범이자 술에 취해 넘어지는 등 여러 사고의 원인으로 꼽힌다”며 “특히 사별이나 이혼, 자녀의 독립 등으로 홀로 사는 독거노인의 경우 대화를 나누거나 제재해줄 사람이 없어 술을 더 빨리, 많이 마시게 돼 알코올 의존에 노출될 가능성이 더욱 높다”고 경고했다.

 

문제는 자녀들이 음주 문제를 인식해도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않는다는 데 있다. 우보라 원장은 “여생은 원하는 대로 편하게 살게 해드리는 것을 효도로 여겨 오히려 술을 사드리거나 나이도 많은데 무슨 치료냐며 내과나 요양원만 찾는 자녀들이 많다”며 “이처럼 가족들이 냉정하게 대처하지 않는다면 부모의 알코올 의존증을 키우게 될 뿐”이라고 지적했다.

 

우 원장은 “나이가 많다고 해서 치료를 받을 필요가 없는 게 아니라 노인도 행복해질 권리와 의무가 있다”며 “단순히 술을 끊는 것만이 아니라 노인의 특성에 맞추어 특화된 알코올중독 치료를 통해 새로운 삶의 출발이 되는 계기로 삼고 건강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 원장은 “이미 신체 기능이 약화된 노인의 음주 문제는 일반 성인 기준으로 비교할 것이 아니라 적은 양의 음주로도 알코올 의존에 빠질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며 “설 연휴를 맞아 부모님의 음주 습관을 관찰해보고 만일 문제가 있다고 판단된다면 하루빨리 알코올 질환 전문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원하 (1133)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핫이슈섹션 목록으로
술자리 성추행 “취해서 기억 안나”…술 탓일까? (2018-02-28 08:06:12)
술자리 이어지는 명절, 숙취 줄일 수 있는 방법은? (2018-02-07 15:51:00)

식초교실 3기 개강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 삶과술   등록번호 : 서울다07777  등록일 : 2007년 07월 16일  발행인/편집인 : 김원하  주소 : 서울시 중구 신당5동 142-8 
전화 : 02-2233-6749  팩스 : 02-2238-6074 삶과술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