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맥주 말고 OO 맥주 주세요” - 삶과 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08월15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08-14 10:59:40
뉴스홈 > > 맥주
2018년01월22일 09시20분 139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20대 젊은이들 맥주 시킬 때 특정 브랜드 꼭 집어 주문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그냥 맥주 말고 OO 맥주 주세요”

20대 젊은이들 맥주 시킬 때 특정 브랜드 꼭 집어 주문

 

 


오비맥주(대표 브루노코센티노)가 모바일 리서치 업체 아이디인큐(대표 황희영)에 의뢰해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요즘 20대 젊은이들은 식당에서 맥주를 시킬 때 특정 브랜드를 꼭 집어서 주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20대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13일과 14일에 실시한 ‘20대 소비자 음주 행태’ 조사 결과, 응답자 10명 중 8명은 외식을 할 때 자신이 선호하는 브랜드명으로 맥주를 주문한다고 답했다. 외식 시 맥주를 시킬 때 행동 유형을 묻는 질문에 ‘종업원이 주는 대로 마신다’라고 대답한 비중이 ‘20.5%’인데 반해 ‘특정 브랜드를 달라고 주문한다’는 대답은 무려 ‘79.5%’에 달했다. 응답자들이 가장 많이 꼽은 브랜드는 ‘카스’로 54.5%를 차지했다. 2위 브랜드는 13.6%, 3위 브랜드는 12.2% 순이었다.

 

맥주가 특정 제품에 대한 충성도가 낮은 ‘저 관여’ 제품이라는 일반적인 인식과 달리 트렌드에 민감한 20대 젊은이들은 외식할 때에도 맛과 품질, 경험, 만족도 등을 따져 자신이 선호하는 맥주 브랜드를 소비하는 것으로 보인다. 자신이 원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표현하고 능동적인 방식으로 소비하는 요즘 20대의 라이프스타일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아이디인큐 관계자는 “맥주는 그 동안 가전제품이나 스마트폰과 달리 소비자 관여도가 낮은 상품으로 인식되어 왔으나 20대젊은 소비자층 사이에서는 개인의 취향과 주관을 적극 반영하는 고 관여 제품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평소 외식 시 술을 함께 마시는 빈도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들은 10번의 외식을 할 경우 평균 5.57회는 식사와 함께 술을 즐긴다고 대답했다. 20대 남성은 5.61회, 20대 여성은 5.53회라고 응답해 성별로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특히20대 후반(25세~29세)이 외식 시 술을 함께 즐긴다고 대답한 빈도는 6.17회로 20대 초반(20세~24세)의 4.77회와 비교하면 29% 가량 높았다. 경제활동 참가율이 20대 초반에서 후반으로 갈수록 높아지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외식 시 맥주와 함께 먹는 음식으로는 ‘치킨 등 튀긴 고기류’가 72.4%로 가장 높았다. 그 외에 ‘삼겹살/갈비 등 고기구이류(13.0%)’, ‘피자/파스타 종류(6.4%)’ 등이 뒤를 이었다. 소주와 함께 먹는 음식으로는 삼겹살/갈비 등 고기구이류’가 50.8%로 1위를 차지했고 ‘국/탕/찌개 종류(19.8%)’, ‘회 종류(15.4%)’ 등의 답변이 나왔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원하 (1133)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맥주섹션 목록으로
평창 동계올림픽, “나라별 대표 맥주와 함께 즐겨요” (2018-01-24 16:58:50)
눈 덮인 겨울 체코 염소마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2017-12-14 09:27:08)

식초교실 3기 개강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 삶과술   등록번호 : 서울다07777  등록일 : 2007년 07월 16일  발행인/편집인 : 김원하  주소 : 서울시 중구 신당5동 142-8 
전화 : 02-2233-6749  팩스 : 02-2238-6074 삶과술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