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2030세대 과음도 폭탄주도 늘었다” - 삶과 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07월23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8-07-22 08:07:36
뉴스홈 > 뉴스 > 핫이슈
2017년12월23일 09시56분 673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식품의약품안전처, 2017년 주류 소비‧섭취 실태조사 발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우리나라 2030세대 과음도 폭탄주도 늘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2017년 주류 소비‧섭취 실태조사 발표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우리나라 국민들의 ‘17년 주류 소비·섭취 실태를 조사한 결과, 20~30대 연령에서 고위험 음주와 폭탄주 경험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월 25일부터 11월 6일까지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는 만 15세 이상 국민 중 주류 섭취 경험이 있는 2,000명(남자 1,018명, 여자 982명)을 대상으로 주류 소비·섭취 형태를 설문조사한 것이다.

 

◇ 고위험 음주:과음, 만취, 폭음과 같이 건강의 해가 되는 수준의 음주를 말하며, WHO 기준으로는 순수한 알코올로 남자 60g, 여자 40g 이상의 양으로 알코올 도수 17%인 소주를 기준으로 남자 8.8잔, 여자 5.9잔에 해당.

◇ 저위험 음주:일반적으로 자신과 타인에게 해가 되지 않은 수준의 음주를 말하며, WHO 기준으로는 순수한 알코올로 남자 40g, 여자 20g 이하의 양으로 알코올 도수 17%인 소주를 기준으로 남자 5.9잔, 여자 2.9잔에 해당.

 

식약처는 이번 조사 결과 ▲20~30대 연령에서 고위험 음주와 폭탄주 경험 증가 ▲음주자 본인이 생각하는 적정 음주량보다 실제 더 많이 섭취 ▲수입 및 수제맥주에 대한 선호도 증가 추세 등이 주요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6개월 동안 음주를 한번이라도 경험한 비율은 91.4%로 ‘16년(90.6%)과 비슷한 수준이었으며, 맥주(94.0%), 소주(79.8%), 탁주(38.6%)를 주로 마셨다.

주류 종류별 1회 평균 음주량도 소주(50ml) 6.1잔, 맥주(200ml) 4.8잔, 탁주(200ml) 2.9잔, 과실주(100ml) 3.1잔, 위스키(30ml) 4.5잔으로 전반적으로 지난해와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20~30대에서 고위험 음주, 폭탄주 경험 여전히 높아

최근 음주 경험자 중(6개월 내) 중 고위험 음주 경험 비율은 57.3%로 ‘16년(58.3%)과 비슷한 수준이었으며, 성별로는 남성(59.7%)이 여성(54.8%)보다 고위험 음주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연령대별로는 30대(66.3%)가 가장 높았고, 20대(63.5%), 40대(59.4%), 50대(52.6%), 60대(48.5%) 순으로 20~30대에서 고위험 음주 경향을 보였다.

 

◇ ‘16~‘17년 고위험 음주율 변화(%):(10대)49.2→39.8, (20대)65.2→63.5, (30대)62.4→66.3, (40대)62.0→59.4, (50대)57.8→52.6

폭탄주는 성별로는 여성(39.1%)보다 남성(57%)이 연령대별로는 20~30대가 40~60대에 비해 폭탄주 경험 비율이 높았으며, 지난해보다 20대(5.6%)와 30대(11.6%)에서 뚜렷하게 증가했다.

◇ ‘16~‘17년 폭탄주 음주율 변화(%):(10대)37.5→30.1, (20대)50.1→55.7, (30대)42.9→ 54.5, (40대)50.7→46.5, (50대)45.2→45.6

폭탄주 종류로는 소주와 맥주를 섞은 ‘소맥’이 대부분(93.7%)을 차지했고, 폭탄주를 마시는 이유는 ‘술자리 분위기가 좋아져서’(23.1%), ‘기존 주류보다 맛있어서’(21.9%), ‘회식‧행사에서 함께 마시기 때문에’(19.3%), ‘주변사람들의 추천으로’(15.3%), ‘빨리 취해서’(7.7%) 순이었다.

 

음주자 본인이 생각하는 적정 음주량보다 실제로는 더 많이 마셔

주종별 1회 평균 음주량은 소주(50ml) 6.1잔, 맥주(200ml) 4.8잔, 탁주(200ml) 2.9잔, 과실주(100ml) 3.1잔으로 음주자 본인이 생각하는 적정 음주량(소주 4.3잔, 맥주 4.2잔, 탁주 2.4잔, 과실주 2.6잔)보다 실제 더 많이 마시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생각보다 실제로 더 많이 마시게 되는 이유는 술자리 분위기, 권유 등으로 술을 많이 마시는 환경이 조성된 결과로 보인다.

여성이 생각하는 소주, 맥주 및 과실주 적정 음주량은 ‘저위험 음주량(WHO 기준)’ 보다 많았고, 실제로도 많이 마시는 것으로 조사되어 섭취량 인식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남성이 생각하는 소주, 맥주, 탁주 및 과실주 적정 음주량은 ‘저위험 음주량(WHO 기준)’ 보다 적었고, 실제 섭취량 또한 소주(1.3잔 초과)를 제외하고 적게 마셨다.

 

◇ 성별‧주종별 음주자가 생각하는 1일 적정 섭취량(WHO 저위험 음주량

남성:소주 5.0잔(5.9잔), 맥주 4.6잔(5.6잔), 탁주 2.8잔(4.2잔), 과실주 3.0잔(3.6잔)

여성:소주 3.4잔(2.9잔), 맥주 3.7잔(2.8잔), 탁주 1.9잔(2.1잔), 과실주 2.4잔(1.8잔)

성별‧주종별 1회 평균 섭취량(WHO 저위험 음주량

남성:소주 7.2잔(5.9잔), 맥주 5.4잔(5.6잔), 탁주 3.4잔(4.2잔), 과실주 3.5잔(3.6잔)

여성:소주 4.7잔(2.9잔), 맥주 4.1잔(2.8잔), 탁주 2.3잔(2.1잔), 과실주 2.9잔(1.8잔)

 

수입 및 수제맥주 선호도 증가

최근 수입맥주와 수제맥주 음주 경험은 각각 66%와 23.6%로 ‘16년(54.4%, 17.7%)에 비해 각각 11.6%와 5.9% 증가했다.

수입‧수제맥주를 찾는 이유는 주로 ‘기존 주류보다 맛이 있어서’ (34.3%, 28.1%), ‘호기심’ (15.8%, 19.3%) 등으로 조사되었으며, 선호도 증가는 수입‧수제맥주가 기존 국내 맥주에 비해 다양한 맛과 향으로 젊은 여성 소비자층을 사로잡은 결과로 풀이된다.

수입맥주와 수제맥주 음주 경험은 여성이 65%와 24.6%로 지난해(50.6%, 14.6%)보다 각각 14.4%와 10% 증가했고 남성은 67%와 22.7%로 지난해(58.0%, 20.5%)에 비해 각각 9%와 2.2%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수입‧수제맥주 음주 경험 모두 30대에서 가장 많았고 20대, 40대 순으로 조사되었다.

수입맥주 음주 경험(%):(10대)28.3, (20대)70.4, (30대)74.4, (40대)68.7, (50대)64.7, (60대)63.5

수제맥주 음주 경험(%):(10대)13.3, (20대)27.7, (30대)30.0, (40대)23.5, (50대)18.3, (60대)22.8

식약처는 알코올 함량이 낮은 주류라 하더라도 많이 마시는 경우 건강을 해칠 수 있으므로 음주 빈도와 음주량을 체크하여 건강한 음주 습관을 갖는 것이 바람직하며, 저위험 음주량 기준으로 섭취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건강을 지키기 위한 안전한 음주에 대한 다양한 정보들은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www.foodsafetykorea.go.kr> 이슈·뉴스‧홍보‧교육> 교육홍보자료실>교육자료> 안전한 음주)에서 확인할 수 있다.

 

◇ WHO 제시 1일 알코올 섭취량 기준

구분

알코올 섭취량 기준(g)

소주(17도) 기준(잔)

남자

여자

남자

여자

저 위험군

(저위험 섭취량)

1~40

1~20

0.1~5.9

0.1~2.9

중간 위험군

41~60

21~40

6.0~8.8

3.1~5.9

고 위험군

61~100

41~60

9.0~14.7

6.0~8.8

매우 위험군

101+

61+

14.9+

9.0+

 

◇ 주종별 알코올 함량 및 적정섭취량(알코올 양으로 남자 40g, 여자 20g이하)

주 종

기 준

1 잔 규격(ml)

알코올 함량(g)

적정섭취량(잔)

남자

여자

소주

17°

50

6.8

5.9

2.9

맥주

4.5°

200

7.2

5.6

2.8

탁주

200

9.6

4.2

2.1

위스키

40°

30

9.6

4.2

2.1

폭탄주1

소주 + 맥주

200

12.2

3.3

1.6

폭탄주2

양주 + 맥주

200

15.7

2.5

1.3

 

▴소주(17°, 360ml) 1병은 약 49.0g, 맥주(4.5°, 500ml) 1병은 약 18g의 알코올 포함

▴폭탄주1 : 소주 50ml + 맥주 150ml, 폭탄주2 : 양주 30ml + 맥주 170ml

▴알코올 함량(g) 계산식 : [섭취량(mL) × 알코올 도수 × 0.8(알코올 비중)]/100

 

◇ 건강을 위한 음주 습관

▴알코올 함량이 낮은 술을 선택한다.

▴식사를 먼저 한 후 술을 마신다.

▴술을 마실 때 물 등을 자주 마신다.

▴본인의 주량을 알고 술을 마신다.

▴음주시 계획적으로 술을 마신다.

▴억지로 술을 권하지 않으며, 원하지 않는 술은 정중히 거절한다.

▴지나친 음주를 자제한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원하 (1133)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핫이슈섹션 목록으로
숙취 증상, 내 몸이 보내는 건강 이상신호? (2017-12-29 09:52:37)
오비맥주, 신임 사장에 브루노 코센티노 (2017-12-13 19:44:38)

식초교실 3기 개강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 삶과술   등록번호 : 서울다07777  등록일 : 2007년 07월 16일  발행인/편집인 : 김원하  주소 : 서울시 중구 신당5동 142-8 
전화 : 02-2233-6749  팩스 : 02-2238-6074 삶과술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