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알코올 맥주, 임신 중 마셔도 될까? - 삶과 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12월13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7-12-12 18:08:19
뉴스홈 > 뉴스 > 핫이슈
2017년10월10일 14시36분 222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현행법상 알코올 도수 1% 미만 시 무알콜 표기 판매 가능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임산부들이 즐겨 마시는 무알코올 맥주와 와인에 소량의 알코올이 함유돼 있을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사진제공=다사랑중앙병원


무알코올 맥주, 임신 중 마셔도 될까?

현행법상 알코올 도수 1% 미만 시 무알콜 표기 판매 가능

 

‘임신의 날’…소량의 알코올도 태아에 악영향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 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석산 원장
평소 소문난 애주가였던 이OO 씨(34세)는 임신을 하며 끊게 된 술 한 잔 생각이 간절할 때가 많다. 그런 이 씨의 고충을 접한 온라인 커뮤니티 회원들은 ‘임신부를 위한 술’이라며 무알코올 맥주를 추천했다. 이 씨는 맥주의 맛과 향이 똑같아 ‘정말 마셔도 될까’라는 의문이 들었지만 임산부 사이에서 인기인데다 무알코올이란 말에 안심하고 즐겨 마시게 됐다.

 

하지만 올 추석연휴 친정에 방문한 이 씨는 따로 챙겨간 무알코올 맥주를 마시다 크게 혼이 나고 말았다. 친정어머니가 “좋은 것만 골라 먹어도 부족할 때인데 아무리 무알코올이라도 믿을 수 없다”며 호통을 친 탓이다. 이 씨는 “무알코올 맥주를 마시고도 건강히 출산했다는 엄마들이 많지만 어머니 말대로 혹시 뱃속 아이에게 나쁜 영향을 미칠까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10월 10일은 임산부의 날이다. 임신 중에는 태아의 건강을 위해 가려야 할 음식이 많다. 그중에서도 대표적으로 금기시 되는 게 바로 알코올이다. 이 때문에 술을 마실 수 없는 임산부들 사이에서는 무알코올 맥주와 와인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하지만 최근 잇따른 식품 안전성 논란과 함께 무알코올 음료도 주의해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 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석산 원장은 “무알코올 음료에도 소량의 알코올이 함유된 제품이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아직까지 무알코올 음료의 안정성을 직접적으로 조사한 연구가 없는 만큼 맹신하여 마셔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실제 시판 중인 무알코올 음료 중에는 0.05% 내외의 알코올이 함유된 제품이 대다수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럼에도 ‘무알코올’ 또는 ‘논 알코올(Non-Alcohol)’ ‘알코올 프리(Alcohol-Free)’ ‘0도’ 등을 앞세워 버젓이 판매되고 있다. 국내 주세법상 알코올 도수 1% 미만의 제품은 술이 아닌 음료로 분류되기 때문이다.

 

김석산 원장은 “임신 초기일수록 소량의 알코올이라도 훨씬 위험이 크다”며 “매일 성장해가는 태아에게는 무알코올 음료에 포함된 알코올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특히 김 원장은 “알코올은 뱃속의 아기뿐만 아니라 그 자손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임신 중 음주가 위험한 가장 큰 이유는 신체적 기형뿐만 정신적 장애가 나타나는 태아 알코올 증후군(FAS‧fetal alcohol syndrome)에 있다. 또한 출산 후 외형적으로 정상적이라 해도 아이가 성장하면서 서서히 주의력결핍이나 과잉행동장애, 충동조절장애 등을 유발하는 태아 알코올 증후군 외의 태아 알코올 스펙트럼 장애(FASD‧fetal alcohol spectrum disorder)가 나타날 수도 있다.

김석산 원장은 “최근 연구결과에 따르면 태아 알코올 스펙트럼 장애를 유발하는 유전자 발현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밖에도 적은 양이라도 임신 중 술을 마시면 태아의 윤곽 생성에 영향을 미쳐 얼굴 형태가 바뀔 수 있다는 연구도 발표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김 원장은 “‘한두 잔은 괜찮겠지’라는 안일한 마음이 태아의 일생과 후손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임신 중 음주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원장은 “특히 알코올 의존 증상을 지닌 여성의 경우 임신 중 금주가 어려울 수 있으므로 반드시 알코올 문제를 치료 받은 후 임신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원하 (1133)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핫이슈섹션 목록으로
가을 되니 식욕 돋고 술은 늘고…간(肝)이 위험하다 (2017-10-20 20:31:57)
추석 명절, 건강 해치는 과식·과음 피해야 (2017-09-25 20:41:14)

식초교실 3기 개강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 삶과술   등록번호 : 서울다07777  등록일 : 2007년 07월 16일  발행인/편집인 : 김원하  주소 : 서울시 중구 신당5동 142-8 
전화 : 02-2233-6749  팩스 : 02-2238-6074 삶과술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