劇詩集 《살다 살다 힘들면》 권녕하 극시집 - 삶과 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12월12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7-12-12 18:08:19
뉴스홈 > 플러스 > 신간소개
2017년09월27일 20시08분 48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누리미디어 출판, 책값 10,000원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간 소개

 

劇詩集 《살다 살다 힘들면》 권녕하 극시집

한누리미디어 출판, 책값 10,000원

 

극시(劇詩)는 ‘5분 단막극’을 염두에 두고 쓴 시다. 문학 모임에서 낭송, 낭독을 하는 상황을 상정하고 썼다. 시의 본성은 운문(韻文)이다. 리듬감 있는 대사나 노래를 통해 의미를 공감하고 공명할 때 더욱 증폭되기 때문이다. 또한 ‘소리글 중심’의 구어체로 사투리, 토속적 언어도 정겹게 수용했으며 낭송 중에도 애드맆이 가능한 자연스러운 몸태를 지닌 시의 원형질이다.

 

권녕하의 극시(레제드라마) <닭>을 보면

“새벽 수탉은/ 꼭이요!// 한낮 장닭은 꼭껴요!// 야밤 암탉은 꼭빼요!”로 짧고 강렬한 언어로 상황이 전개된다. <닭>은 단 한 사람이 읽어도 되겠지만, 참여도를 높이고자 한다면 4인 정도의 등장인물이 발생한다. 장소는 서재에 모여, 앉아서(레제 드라마) 평상복 그대로 클럽활동처럼 전개해도 무방하다.

 

괴테의《파우스트》는 극시의 고전이며 대극본(大劇本)이다. 인류사적 인문학의 캐논

(Canon)인《파우스트》부터 오늘의 권녕하 극시집《살다 살다 힘들면》은 국적과 민족 혈통은 다를지라도, 시간적 단순논리로 따져 185년 후의 실로 신비로운 문학 후예 권녕하의 극시집 탄생인 셈이다.<문학평론가 이수화>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원하 (1133)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신간소개섹션 목록으로
<중독성 성격 치유하기> 출간 (2017-09-06 12:44:31)

식초교실 3기 개강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 삶과술   등록번호 : 서울다07777  등록일 : 2007년 07월 16일  발행인/편집인 : 김원하  주소 : 서울시 중구 신당5동 142-8 
전화 : 02-2233-6749  팩스 : 02-2238-6074 삶과술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