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술방’ 3년을 돌아보며 - 삶과 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12월13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7-12-12 18:08:19
뉴스홈 > 뉴스 > 우리술
2017년09월23일 11시15분 97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사)한국전통주진흥협회장 김홍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우리술방’ 3년을 돌아보며

(사)한국전통주진흥협회장 김홍우

 

 

우리술방! 새롭게 디자인된 전통주를 다시 본다

트랜디한 전통주브랜드 편집샵 ‘우리술방’

 

 

오늘 우리에게 전통주는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대해 답을 얻고 싶다면 유명백화점에 Shop in Shop으로 자리하고 있는 전통주전문판매점인 ‘우리술방’ 방문을 권하고 싶다. 그곳에는 우리가 생각하고 있던 전통주와는 다르게 오늘이라는 그리고 소비자의 요구(needs)에 부응하는 시대적 트렌드를 품어 안은 달라져도 너무 많이 달라진 전통주의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그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입이 닳게 외치는 전통주에
대한 일반인의 인식과 현상은 무엇일까를 물어본다.

 

우선 규모의 문제를 떠나 몇몇 품목을 제외하고 전통주는 일반 소비자가 가까이 하기에는 너무나 멀리 있는 개념상의 존재에 불과한 것이 현실이다. 유통라인에서 자본과 규모에서 우월적 지위를 갖고 있는 일반 대중주와 달리 접근성 부분에서 우선 상대가 되지 않는다. 수 천억 원대의 홍보마케팅 비용을 투입하는 일반주류에 비해 상대적으로 전통주마케팅 비용은 아이들 용돈수준에 불과하다. 그리하여 낮은 인지도 → 낮은 수요 → 낮은 생산력 → 낮은 소득 → 낮은 인지도로 이어지는 소위 빈곤의 악순환이 제대로 된 전통주가 세상에 선을 보이기 시작한 ’86아시안게임, ’88올림픽 이후 거의 30년간을 지속해오고 있다.

 

전통주진흥법을 만들고, 세금을 낮춰주고, 연례행사처럼 이러저러한 이벤트를 진행하며 재주를 부리고 열정을 쏟아 붓는 척했지만 결과는 전체출고가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0.4%수준에서 빙글빙글 돌고 있고 소비자는 막걸리를 제외한 전통주란 그냥 어른들이 마시는 술이고 명절 등에 가끔씩 볼 수 있는 선물용으로나 주고받는 별나라 술처럼 생각하고 있는 현상도 현재 진행형이다.

 

이런 현상에 대해 정부나 소비자만을 탓하는 것은 본질이 아니다.

작은 것들이 큰 것들 속에서 생존하기위해 보여 지는 자연생태계가 그러하듯 영세 소규모의 제조장들이 합심하여 공동의 협력관계를 만들어 내지 못한 책임 또한 작지 않다.

변화하는 시대 상황에 적응하기 보다는 나름 지역유지로서의 권위와 현실안주적 개인주의가 지속된 탓이 크다는 이야기다.

이와 같은 현상 속에서 전통주를 잠에서 깨운 것이, 그래서 소비자에게 가까이 다가갈 수 있으면서 그들의 기호에 맞도록 하는 첫걸음이 영세제조장이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한 ‘전통주공동주병’ 사업이었고, 공동주병의 효과를 극대화 하도록 하기 위하여 만들어진 것이 ‘우리술방’이다.

6가지 타입의 공동주병은 독일에서 개최된 세계적인 디자인 콘테스트 ‘IF 디자인어워드’에서 상을 받았다. 현대인 이라면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소비자의 눈높이에 맞출 수 있다는 객관적 평가를 받은 셈이다. ‘우리술방’ 입점 백화점에선 연간 매출액으로 양주를 누르더니 맥주를 누르고, 전체주류부문에서도 2위의 카테고리로 뛰어오르는 약진을 기록하고 있다.

왜일까. 지혜로운 소비자들이 눈치를 챘기 때문이라고 본다.

 

“이렇게 다양한 우리 술들이 있었네”

“가격은 다소 비싸더라도 순수 국산원료만을 사용하니 안심이 되고 숙취부담도 적다면 어디 한번….”

 

가능성이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전통주공동주병’에서 출발하여 ‘우리술방’으로 작지만 의미 있는 계기가 만들어진 것이다.

지금이라도 생산자는 협업과 공동의 의미와 그 중요성에 대해 인식을 다시 해야 한다. 소비자가 원하는 품질을 각자의 특색을 살려가면서 제대로 만들어 내야한다. 소비자는 편견을 버리는 것이 중요하다. 자랑스러운 우리문화의 꽃입네! 등의 현란한 공치사를 빼고서도 그저 입맛에 맞고 안심하고 마실 수 있고 그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면 조금 가격이 비싸더라도 제각각 취향에 맞는 좋아하는 전통주 하나쯤 가져보는 것이 그리 큰 문제일까. 사케에 대한 젊은 층의 식지 않는 열정(?)을 지켜보면서 느끼는 점이 그렇다.

 

제대로 된 통계하나 없으면서도 전통주진흥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정부는 무엇을 해야 할까.

전통주의 미래를 내다보며 한정된 재원을 활용하여 전통주 산업의 기초적인 인프라구축에 최선을 다해야한다.

생산설비, 교육과 연구개발, 규제완화와 함께 통합정보관리시스템 구축, 생산적인 마케팅에 대한 지원 등이 정부의 몫이 아닐까.

 

‘우리술방’을 바라본다. 그리고 전통주의 미래를 생각해본다. 아직 갈 길이 멀지만 관련주체들이 힘을 합하면 분명 전통주는 새로운 시대에 대한민국의 매력적인 또 하나의 콘텐츠로 자리 매김 될 수 있다.

결국, 전통주의 미래는 다른 주체들이 아닌 “우리하기에 달려있다”는 생각과 함께 ‘우리술방’이 국내외 활발히 진출하여 전통주산업활성화의 롤모델로 성장해 나가길 기대한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원하 (1133)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우리술섹션 목록으로
우리나라 전통의 맥주 추모주(秋麰酒)/ ‘가을보리술’ (2017-11-13 06:42:30)
‘최고의 발효秘傳으로 건강과 행복을 함께 나눕니다’ (2017-05-20 18:03:43)

식초교실 3기 개강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 삶과술   등록번호 : 서울다07777  등록일 : 2007년 07월 16일  발행인/편집인 : 김원하  주소 : 서울시 중구 신당5동 142-8 
전화 : 02-2233-6749  팩스 : 02-2238-6074 삶과술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