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도짭새들이 태워다 부려준 범죄지령받은 흉악범들▼◆ - 삶과 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11월20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8-10-01 12:41:28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지면보기
맛집이야기
여행갤러리
동영상
칭찬합시다
행사이벤트
자유게시판
뉴스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자유게시판은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여론공간입니다.
욕설이나 인신공격 상업적인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으며 읨의로 조치될 수 있습니다.
프린트
제목 강도짭새들이 태워다 부려준 범죄지령받은 흉악범들▼◆ 2018-04-29 02:14:52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133     추천:17

이유없이 반복적으로 글을 무단삭제하는 다음아고라의 행태를 알립니다.(여기를 클릭하세요)

2012년 9월 26일 부평에 있는 신라저축은행에 만기가 된 몇천만원의 예금을 찾으러 가는도중

가는 곳마다 경찰차(11다6938인천삼산33호)가 졸졸 따라붙으며 빙빙 돌아 기분이 불쾌해도

무시하고 가다보니 어느새 거리전압기 바로 뒤쪽에 보이지 않게 경찰차를 바짝 붙여 세워있어

지하철역으로 내려간후 가다보니 또다시 위 동일한 경찰차가 따라오며 해도 일을 봐야 했기에

신라저축은행에 들어가 쇼파에 앉아 전표 두장을 쓰고 있는데

곧바로 정복차림의 경찰이 들어와 수위아저씨에게 뭐라 말하며 파일철에 무언가를 써주면서

가르키자 수위가 우리를 이상한 눈초리로 빤히 기분 나쁘게 쳐다보기에 우리도 봤더니

눈이 마주쳐도 피하지도 않고 계속 쳐다보다가

[처음에 들어갈 때 손님이 없어서 창구가 텅 비었을때는 수위아저씨가 번호표를 뽑아주려 하던데

정복차림의 경찰이 들어와 수위한테 뭐라고 하며 뭔가를 써준후에는

우리가 번호표를 뽑으려고 하자 뽑지 못하게 하며 30대로 보이는 기미가 눈밑아래 뺨까지 내려온

만삭의 임신한 행원에게 가라고 하여 임신한 행원이(명찰도 달지 않고 이름패도 없어서 이름을

전혀 알지 못함) 요구하는대로 주민증과 통장2개, 도장찍은 전표 2장을 다 줬고,

행원이 주민증까지 복사해서 가지고 나서 비번을 누르라고 하여 얼마짜리인가요 물으며

비밀번호를 눌러줬는데 틀리다고하여 틀릴 리가 없는데 하며 다시 재차 확인하여 눌렀는데도 틀리다며

계속 누르라고 하여 요구하는대로 여러차례 비번을 정확하게 눌러줬으나

계속 틀리다고 해서(처음 통장을 만들때 두 사람이 확인하고 비밀번호를 누른 것이기 때문에

절대로 틀릴수가 없음) 그럼 기존 것으로 그대로 하면 되겠네요하자

무슨 서류를 꺼내며 여기에 이름과 주민번호를 쓰라며 쓰지 않으면 돈을 못준다고 하여

그냥 써주려고 보니 ‘모든 불이익을 고객이 감수한다는 내용의 제신고’였고

[이런 경우가 한두번이었다면 그냥 써줄수도 있었겠지만, 항상 본인돈을 찾으러 간때마다

제대로 될 때가 없고 비밀번호를 바꿔놓는등 황당무개한 짓거리들을 반복,

지인들을 시켜 ‘어느정도 재산이 있는지 알아보라’고 했는지 만나는 지인들마다

‘진짜 얼마 갖고 있냐’며 재산에 관심을 두고 자꾸 물어 그때마다 대답을 해주곤 했었는데,

개인의 재산을 놓고 못된 짭새들이 관리하며 미리 행원에게 부탁하여 의도적으로 비밀번호가

그대로여도 바뀐것처럼 위장하여 시간을 질질 끌고 있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에 써줄수가 없었음]

‘중도해지를 하면서 비밀번호를 기억하지 못하는 경우라면 써주겠지만 이건 만기가 된 것이고

본인이 직접 왔고 직접 영수증(전표)도 써줬으니 그냥 하세요’하자

30대로 보이는 눈밑아래 뺨까지 기미가 내려온 임신한 행원이 눈깔을 굴려대며 노려보면서 째려보며

그럼 돈을 주지 못한다,(제신고서에)주민번호와 이름을 써야 줄 수 있다며

전산상에는 이미 만기해지처리를 전부 해놓고서 돈을 주지 않고

40대김혜영이라는 여자가 나오더니(제신고서에) 이름과 주민번호를 쓰지 않으면 돈을 줄 수 없다며

시간을 끌어대 우리는 비밀번호를 두 사람이 확인을 하고 누른 것이기 때문에 틀릴 수가 없고,

우리 잘못이 아니기 때문에 써줄수가 없다며 정확하게 몇번씩 누른거라고 하자

‘몇 번 눌렀냐,틀리게 해놓고 그렇게 말하는 사람들 많다’며 억지를 쓰면서 기억을 못하는 거’라며

‘쓰지 않으면 돈을 줄 수 없다’고 하여

타은행에서도 비번을 마음대로 바꿔놓고 나중에 바꾼 것을 시인하며

죄송하다고 했었다는 말과 심지어 동사무소에서도 본인이 신청하지도 않은 주민증까지

발급해줘버려 누구한테 줬느냐고 하자 처음에는 모른다고 하다가 어떤 경찰이 시켜서 했느냐,

그 경찰 불러봐라하자 죄송하다며 사과문을 써서주기에 받아왔다며

오던길에 썼던 모자도 CCTV에 잘 찍히도록 벗고 왔다는 얘기까지 해주면서

본인이 직접 왔고 본인주민증과 전표도 직접 써서 줬고 내가 써준 전표자체가 영수증이 될텐데,

우리도 바쁜 사람이고 시간을 더 이상 지체시키지 말라고 하자

40대여자행원이 ‘다른 곳에서 했던 얘기지 않냐’며 ‘우리가 그걸 어떻게 알아요 틀리게 해놓고

그런 말하는 사람들 많다,자기네는 비번을 알 수 없다며 자기네가 하라는 대로 하지 않으면

돈을 줄 수 없다’고 하여 나는 써줄수 없고 정 그렇다면 거기에서 쓰라고하니 안된다고해서

그렇다면 ‘내가 비밀번호를 써주면 되겠어요? 비밀번호를 직접 전표에 써주겠다’고 하자

그것도 안된다고 하여 ‘그러면 딸인 내가 써주겠다’며 우리딸이 얘기하자

무슨 곤조인지 절대 안된다며 본인이 꼭 써야되고 그렇지 않으면 돈을 줄 수 없다며

남의 돈을 갖고 돌려주지 않는 파렴치한 날강도짓거리를 하여

‘그러면 내가 돈을 찾지 않고 갈 테니까 그에 따른 정신적,육체적,금전적 모든 손해는

여기서 배상을 해야 될 거에요’하자

(본인이 써준 전표와 통장,주민증도 돌려달라 해도 돌려주지 않아 그냥 나오려고 하는데)

뒤쪽에 앉아있던 장주혁이라는 40대초중반정도로 보이는 안경쓴 퉁퉁한 남자가

‘어.그냥 가라’고 하여 ‘돈을 받지 않고 갈테니 통장과 내가 써준 전표를 돌려주라’는데도

통장,전표,주민증을 돌려주지도 않아

우리딸이 ‘엄마 그럴순 없죠 해지처리를 다 해놓고 고객에게 그냥가라고 하는 것은 뭔소리냐’하자

장주혁이 ‘그런 인격모독하는 소리하지 말라’며 인상을 찌그리며 눈깔을 굴려대며 폭행할 듯하여

'제삼자는 가계세요'하자 내가 왜 제삼자냐,우리 직원이 바꿨다는 증거 있냐며 막무가내 싸우려고 하며

(전산처리 다 해놓고 고객의 돈을 이유없이 돌려주지 않고 시간을 질질 끌어대

‘그렇다면 돈을 찾지 않고 갈테니 통장,전표,주민증만이라도 달라’고 하는데도

남의 주민증과 통장,전표를 전부 갖고서는 돌려주지 않고 그냥 가라고만 하는 등)

나중에는 행원인지 키 160정도되는 전라도억양을 쓰는 남자가 안쪽에서 나오더니 놀리듯이

‘우리가 비번을 바꿨냐,우리가 바꿨다고 직원이 얘길 했냐’며 말꼬리를 잡고 늘어지며

‘우리 잘못이 아니잖아요 우리직원이 바꾸는 거 봤냐, 그건 조사를 할테니까 그냥 가라

쓰지 않으면 돈을 줄수 없다’하여 조사를 하든 말든 그건 나중에 하시라하자

총 행원 4명이 ‘쓰지 않으면 돈을 주지 못한다’며 시간만 계속 흘려보내며 돈도 돌려주지 않고

통장,주민증,전표를 전부 갖고서 돌려주지 않아 ‘지금 몇십분째 돈도 돌려주지 않고 뭐하는 거냐,

아까 경찰이 들어와서 저기 수위아저씨한테 뭐라고 하니까 수위아저씨가 계속 빤히 쳐다보던데

경찰이 시켜서 그러는거에요 뭐에요’하자 ‘일주일에 한번씩 경찰이 일지를 쓰고 간다’며 하여

경찰이 여기 직원도 아닐텐데 왜 일지를 쓰고 가냐하자

40대 여자가 잠시만 기다려보라며 해줄것처럼 안쪽으로 들어갔다가 나오더니

다시 같은 얘기를 반복하며 쓰지 않으면 돈을 돌려줄 수 없다고 하여

‘나는 써줄수 없으며 지금 우리 두명을 놓고 총 4명이 나와서 뭐하는거냐’ 묻자

장주혁과 160정도의 전라도 억양쓰는 남자가 경찰을 불러야 되겠다며 안쪽으로 들어가고

다시 40대여자가 ‘있어보라’며 다시 해줄것처럼 하면서 들어가더니 나와서는

쓰지 않으면 돈을 줄 수 없다며(고객을 갖고 눈까리를 부라리며 폭행할 듯 면상을 찌푸리고 놀려대는등

해줄것처럼 하면서 ‘있어보라’며 줄줄이 안으로 들어가서 시간을 끌다가 다시 우르르 나와서는

돈을 줄 수 없다며 위와 같은 행동을 여러차례 반복하였음) 경찰을 부르면 되겠냐하기에

‘아, 이젠 경찰부르기로 했냐, 그럼 경찰 부르라’며 하는데 아침에 우리를 따라다니다

우리가 은행에 들어선직후 따라들어와 수위에게 뭐라고 하며

파일철에 무언가를 쓰면서 가르키던 경찰 포함 총 2명(40대 자, 얼굴이 넓적한 자)이

곧바로 들어오기에(미리 순찰차를 대놓고 건물 밑에서 기다리고 있었던 것으로 보임)

‘아저씨 아까 수위되시는 분한테 왔다가는거 같던데’하며 얘기를 해가자

‘아줌마 앉아서 얘기해’라며 명령을 해대며 저쪽으로 가서 말하라’하여

'나는 경찰한테 당한 사람인데 내 돈을 저금하면서 왜 경찰에게 설명을 해야 하는지' 물으면서

‘처음 통장을 만들때 비밀번호를 우리 두 사람이 확인을 하고 눌렀기 때문에

틀릴수가 없다’는 얘기를 해주며아까 경찰이 와서 뭐라고 하더니 이러는구나 생각했다’며

‘불법행위를 저지른 경찰을..’ 하며 얘기를 해가는데 말을 가로막으며 우리가 시켜서 했다는거냐며

인상을 쓰며 버럭거려 ‘불법을 저지른 경찰에 대해 민원제기를 했었는데

그 이후에 타행에서도 비번을 바꿔버리고 1금융권에서도 비번을 바꿔놓고 나중에 시인을 하던데

우리 입장에서는 그렇게 생각할 수밖에 없지 않냐’며 설명을 해가자

50대로 보이는 얼굴이 넓적한 경찰이 버럭 소리를 지르며 ‘경찰이 무슨 상관있다고 지-랄이냐’하며

40대 경찰이 녹음시키겠다며(들어올때부터 녹음과 동영상촬영을 이미 하고 있었음)

뜬금없이 경찰관한테 말조심하라,모욕죄라고 하기에 뭘 말조심하라는거냐 묻자

엉뚱하게 ‘짭새새끼라고 하지 말라’며 모욕죄로 체포하겠다하는등

[녹음한다더니 의도적으로 마치 우리가 짭새새끼라고 한것처럼 조작하기 위해

하지도 않은 말을 우리가 한것처럼 해대던데, 우리는 짭새새끼라고 한적도 없으며

불법행위를 저지른 못된경찰에 대해 민원을 제기했었다는 말을 해줬는데,

의도적으로 짭새새끼라고 하지 말라는 거짓말을 늘어 놓기에 짭새를 짭새라 하는데 뭐 나쁘냐며

위 자한테 하는 말이 아니라고 재차 설명을 해줬음에도

눈깔을 굴리며 모욕죄로 체포하겠다고 하여 그럼 하시라 했는데]

위 자한테 하는 얘기가 아니라며 여러차례 설명을 해주면서

불법을 저지른 자들에 대해 민원제기를 했더니 자꾸 피해를 받고있다는 얘기를 하자

어떤 경찰을 말하는 거냐하여 아저씨한테 어떤 경찰이라고 얘길해주면 알겠냐고 묻자

대답을 하지 않고 우리 뒤에서 얼굴 넓적한 자가 인상을 쓰고 째려보고 있어서

‘아저씨도 그렇게 말씀하시면 안돼요,국민의 세금으로 월급받아서 국민을 보호해야 하는데’하며

얘길해가자 나는 세금안내냐며 인상쓰며 화를내 ‘아저씨는 당연히 세금을 내야죠

경찰이니까 월급을’하면서 얘기를 하는데 아줌마만 세금내냐,왜 혼자 세금 내는 것처럼 말하냐며

눈까리를 부릅뜨며 폭행할 듯 하여 더 이상 말을 않고 내버렸으며

(제신고서에) 쓰지 않으면 줄 수 없다고 하여

‘우리 잘못이 아니기 때문에 써줄 수 없다고 이미 여러차례 말했고, 우리가 허락을 해줄테니

그쪽에서 쓰시라고 하지 않았냐, 우리는 지금 전혀 일을 보지 못하고 있는데다가 개인재산을 놓고

경찰되시는 사람들까지 오고했으니 일단은 우리가 피해를 보긴 본것’이라고 하면서

‘아저씨도 통장을 만들어봤을 테니까 알겠지만 통장 만들때 두 번씩 비번을 누르는데

우리 둘이 확인하고 눌렀기 때문에 틀릴 수가 없으며, 우리는 정확치 않으면 말을 않는 사람이라고 하자

40대 경찰이 ‘한사람이 누르면 되는데 왜 두사람이 눌렀냐’하여

아까도 말씀드렸지만 확인차 그렇게 한 거라고 다시 말을 해주면서

우리가 설명을 해줬거든요, 자 잘 들어보세요,비번도’하며 말하는데

40대 경찰이 갑자기 마치 무슨 벌레보듯 인상을 더럽게 찌그리며 형용할 수조차 없는

더러운 똥덩어리표정을 지어대면서 뜬금없이 ‘왜 그렇게 손버릇이 안좋아,왜 손버릇이 안 좋냐구,손버릇이 안 좋더구만!’하며 계속 반복을 수차례 해대며 고함을 치면서

이유없이 얼굴 넓적한 경찰에게 ‘찍어찍어’하자 얼굴 넓적한 경찰이 스마트폰을 꺼내들고

우리 모녀의 생얼굴을 대놓고 동영상촬영하기 시작하였고

댓글콘선택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2009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25395142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대한민국 사회 3대 惡 ●☜ (2018-04-29 01:47:49)  
다음글 : 원격저격수〓▲ (2018-04-29 02:40:09)  
식초교실 3기 개강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 삶과술   등록번호 : 서울다07777  등록일 : 2007년 07월 16일  발행인/편집인 : 김원하  주소 : 서울시 중구 신당5동 142-8 
전화 : 02-2233-6749  팩스 : 02-2238-6074 삶과술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Ver5.3 All rights reserved.